본문 바로가기
자기 경영

[밀리의 서재] 월정액 이 가격이면 본전 뽑고도 남는다. 그래서 얼만데?

by 삼복이 2021. 1. 27.
반응형

[밀리의 서재] 

월정액 이 가격이면 본전 뽑고도 남는다.

 그래서 얼만데?

 

책을 좋아하는가?

아니면 독서습관을 한번 만들어보려 하는가?

그렇다면 밀리의 서재를 추천한다.

그렇다면 밀리의 서재가 무엇인지,

월정액은 얼마인지 알아보자


밀리의 서재는 전자잭 무제한 구독 서비스다.

밀리의 서재에서는 10만권 정도의 전자책이 있다.

한 달 이내에 출간된 최신 책부터

소설, 매거진 등 여러분야의 책을 볼 수 있다.

 

전자책이기 때문에 어디서든 책을 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휴대폰, 태블릿 등 휴대기기 어디에서든

어플을 설치하여 책을 읽을 수 있다.

 

 

 

공짜로 책을 볼 수 있다면 좋겠지만 당연히 공짜는 아니다.

전자책 정기구독은 월정액 9,900원, 연 99,000에

책을 무제한으로 볼 수 있다는 점이 상당히 매력적이다.

종이책을 구매하려하면 한 권에 15,000원 이상은 하기 때문이다.

또한 첫 달은 무료로 볼 수 있다.

 

종이책 정기구독은 전자잭 무제한과 더불어 신작 종이책을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종이책도 받아 보고 싶은 사람은 종이책 정기구독을 해도 괜찮은 것 같다.

 

 

그리고 밀리의 서재는 '오디오북'과 '챗북'이라는 서비스가 있다.

오디오북은 책을 읽어주는 서비스로, 자동차를 운전할때 유용하다.

챗북은 채팅 형식으로 책을 읽는다는데 나는 한 번도 이용해보진 않았다.

챗북 이용자들은 재밌게 책을 읽을 수 있어서 좋다는 평을 많이 하고 있다. 

 

 

 

 

'내 서재'탭에 내가 보고 싶은 책들을 담아 놓고 볼 수 있다.

나는 현재 전자책 정기구독으로 보고 싶은 책을 맘껏 보고 있다.

내가 구독할때는 3년 정기구독을 하면 에어팟을 주는 이벤트를 했었다.

3년 정기구독에 27만원 가량이었는데 이 가격이면

책도 읽고 에어팟도 받고 괜찮은 것 같아서 3년 구독을 해서

이때까지 에어팟도 잘 쓰고 책도 잘 읽고 있다.

 

 

내 블로그의 글은 대부분 투자, 재테크, 경제와 관련된 내용을 올리기 때문에

좋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 꾸준히 공부를 하고 있다.

 

20년도에 밀리의 서재에서 63권의 책을 읽었다.

종이책도 본게 있기 때문에 20년도 읽은 책은 80권 좀 넘은 것 같다.

63권의 책값을 만원으로만 잡아도 63만원으로

벌써 본전 뽑고도 그 이상이다.


밀리의 서재는 이용할 때마다 괜찮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보고 싶은 책이 없을 때도 있다는 것이다.

책을 업데이트해달라고 요청도 할 수 있지만 다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좋은 책은 많기 때문에 부족함은 없다고 생각된다.

 

부자들은 독서를 많이 한다.

삶이 지칠 때, 새로운 동기부여가 필요할 때,

무엇인가 정보를 얻고 싶을 때 책이 방향을 잡아준다.

내가 자주 보는 한 유튜브 채널이 있다.

책 읽는 것의 중요성을 말하며, 많은 것을 깨닫고 실천한다. 

 

하루에 30분만이라도 책을 읽어보자.

정말 삶이 달라질 수 있다.

 

 

18번째 책 [주가급등 사유 없음] 전자공시를 통해 세력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주식 공부책

17번째 책 [주식시장의 승부사들] 한국 최고의 트레이더 7인이 알려주는 주식투자책

16번째 책 [바빌론 부자들의 돈버는 지혜] 돈을 불리는 황금 법칙 5가지

15번째 책 내가 원하는 삶을 살았더라면(죽을때 가장 후회하는 5가지)

14번째 책 [미라클 모닝 밀리어네어] 일찍 일어나는 습관으로 부자가 될 수 있다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