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되는 기사 내용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새해 첫 행보는 반도체

재테크 고객센터 2021. 1. 4.
반응형

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새해 첫행보는 반도체


■ 기사 내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새해 첫 일정으로

대규모 투자가 이뤄지고 있는 평택 2 공장을 찾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반도체 현장경영을 첫 일정으로 선택하면서,

'반도체 비전 2030'을 향한 의지를 다시 한번 안팎에 천명했다.

 

"시스템 반도체에서도 신화 만들자"

 

이 부회장은 파운드리 생산설비 반입식에 참석하고

반도체 부문 사장단과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는 것으로 

2021년 경영 행보를 시작했다.

 

오늘(4일) 행사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외에도

이용한 원익IPS 회장, 박경수 피에스케이 부회장,

이우경 ASMLASML 코리아 대표, 이준혁 동진쎄미켐 부회장,

정지완 솔브레인 회장 등 협력회사 대표 5명도 참석했다.

 

2년 연속 새해 첫 현장경영은 '반도체'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에도 새해 첫 일정으로

세계 최초로 3나노 공정을 개발한 회성 반도체연구소를 찾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의

미래를 책임질 핵심 현장을 방문해, '반도체 비전 2030'

향한 의지를 대내외적으로 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2019년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시스템반도체 사업을 직접 챙기고 있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133조 원을 투자해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투자 및 고용확대와 별도로 국내 중소 팹리스 기업들을

대상으로 공정 설계 지원, 시제품 생산 지원, 기술교육 확대 등을 통해

경쟁력 향상과 생태계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정리

 

삼성전자 8만전자 할 때가 얼마 전이었는데

이제 9만전자까지 넘보고 있다.

 

현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에 대한 최종 선고를 앞둔 상황이다.

 

그가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자유의 몸으로

만들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오는 18일에 최종 선고가 열릴 예정이다.

 

30일 결심공판에서 이재용 부회장은 최후진술을 통해

"국격에 맞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 존경하는 아버님께

효도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반도체는 우리나라 수출 1등 품목이기 때문에

관련 기업과 주요 소식은 알아야 한다.

또한 현재 갤럭시S21 언팩이 곧 열릴예정인데,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되는 삼성전자이다.

댓글7

💲 추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