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돈 되는 기사 분석/글로벌 이슈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 비트코인 시장 진입 공식화(feat. 비트코인관련주)

by 삼복이 2021. 2. 18.
반응형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 비트코인 시장 진입 공식화

(feat. 비트코인 관련주)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이 17일(현지시간)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시장 진입을 공식화했다.

 

블랙록의 글로벌 채권 최고투자책임자(CIO)인 릭 리더는 이날 CNBC 방송에 출연해 "오늘날 비트코인의 변동성은 보기 드물 정도"라면서도 "사람들은 가치 저장소를 찾는다. 물가가 계속 오르고 빚이 늘어날 것이란 가정 하에 가치가 오를 수 있는 곳을 찾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리더 CIO는 "그래서 우리는 그것(비트코인)을 조금 해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블랙록은 지난달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서류에서 비트코인 선물을 2개 펀드의 잠재적 투자 대상으로 추가한 바 있다.

리더 CIO의 인터뷰는 전날 비트코인이 사상 첫 5만 달러 선을 돌파한 가운데 이런 움직임을 공식 확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비트코인은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투자와 뉴욕멜론은행(BNY 멜론), 마스터카드 등 일부 금융사의 관련 사업 발표로 급등하는 추세다.

올해 들어서만 가격이 70% 이상 뛰어오른 데 대해 리더 CIO는 "내 느낌에 기술이 진화하고 규제 역시 다수의 사람이 포트폴리오에 비트코인을 추가해야 한다고 깨닫는 지점까지 진화했다"면서 "그래서 가격이 올라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우리는 과거 어느 때보다도 훨씬 더 많은 현금을 보유 중"이라면서 "듀레이션(투자자금 회수기간)도 금리도 헤지 수단으로 작동하지 않기 때문에 다른 자산으로 다각화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비트코인 시장 진입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금 자산의 일정 부분을 가상화폐와 같은 것으로 보유하는 게 내게는 타당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뉴욕에 본사를 둔 블랙록은 작년 4분기 말 기준 8조 6천800억 달러 규모의 자산을 운용하는 회사다.


비트코인 관련주

우리기술투자, 위지트, 비덴트가 대표적인 종목이다.

 

외에도 가상화폐 테마로 엮여 있는 종목으로

SBI인베스트먼트, 다날, SGA 등이 있다.

 

댓글8